bohemian rhapsody

heart &soul 2018.11.06 00:31


영화 <bohemian rhapsody>를 MX관에서 보았다



마지막 장면이 되는 live aid 공연, 너무나도 유명한 웸블리의 라이브에서 감정이 고조될 것은 충분히 예상했지만 정작 울기 시작한 것은 꽤 섬세하게 컷된 bohemian rhapsody의 스튜디오 녹음 장면부터였다


씬이 끝날때 눈물 흘리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벅차오르거나 흥분되거나 뭐 특별한 감정을 느낀 것도 아닌데 말이다. 어떤 에픽, 음악으로부터 세례받은 이들에겐 무척이나 중요한 은밀한 역사를 본 감동 같은 것이었으리라 짐작한다


플롯은 평이하고 영화는 단조롭게 느껴질 정도로 특출하지 않지만 애초에 queen의, freddie mercury의 전기영화에서 기대함직한 것은 거의 모두 보고 나온 것 같다. 제목에서부터 그렇지 아니한가. 음악의, 클래식의 힘을 느낀다. 실제인물들을 꼭 빼닮은 (오히려 프레디가 제일 덜 닮았고 브라이언, 존, 로저 진짜 전부 ㅎㄷㄷ) 배우들을 보는 재미와 함께 그거면 충분하지 싶다




퀸을 떠올려본다



나는 퀸을 한번도 특별히 좋아한 적 없다. 하지만 그래서 앨범 몇 장, 눈물 흘렸던 노래가 몇 곡, 보헤미안 랩소디의 가사를 펼쳐놓고 새던 밤, 2014년의 기대했던 것보다 무척이나 감동적이었던 내한공연....좋아하는 밴드를 나열할 때 특별히 언급하지 않지만 언제나 어디에서나 빼놓고 내 음악 헤던 날들을 이야기할 수 없는 존재라면. 이렇게 서술하는 것조차 황송하다. 취향 너머에 존재하는 게 클래식이고 전설이라는 거겠지



라디오를 들으며 퀸을 들었겠고 첫 곡이 무엇이었는지는 생각나지 않지만 분명히 한국인이 좋아하는 팝 베스트 텐 뭐 이런 컨텐츠로부터 들었을 게 거의 분명하기 때문에 보헤미안 랩소디나 love of my life였을 가능성이 크다. 물론 라디오로부터의 정식 청취 전에 we are the champion이나 we will rock you를 길거리에서 들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겠다



무엇보다도 퀸이 내 머리에 지워지지 않게 각인된 일이 있다. 1991년 프레디의 사망 기사를 신문에서 읽은 일이다. 신문에 나오는 말들을 온전히 이해할 수 없던 시절이지만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당시 나는 매일 신문을 읽었더랬다. 그리고 늦은 가을 어느 날 기사를 읽었고, 사실만을 전달했을 그 기사가 무척이나 가슴에 오래 남았다. 그냥 토막 기사는 아니고 글자수를 꽤 할애한 칼럼형식 기사였다는 기억이다. 지금 그 기사의 논조나 내용은 전혀 생각나지 않지만(무슨 신문이었는지조차 모르겠다) 기사를 읽고 나는 슬픔을 느꼈다. 그리고 아주 소중한 무언가를 잃었다는 사실을 무의식적으로 깨달았다. 그런 감상을 품게 한 것으로 보아 기사를 쓴 기자가 프레디의 떠남을 애통해했고, 아까워하지 않았을까 이제와서 짐작해 볼 뿐이다


사망 원인이 에이즈라는 사실이 언급됐고 당시 에이즈는 어떻게 해도 오명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던 시절이었음에도 난 그저 이름과 노래 몇 곡 정도만 알고 있던, 부모님보다 나이 많은 내 세대 건너의 록스타의 죽음 때문에 며칠을 앓았다. 사실 퀸은 그때도 현역이었는데, 사십대 중반의 사망이 요절이라는 개념을 이해할 수 없던 나이였던지라 오래된 밴드라고만 생각했었다. 이제 영화를 보고 나니 45세가 떠나가기엔 얼마나 젊은 나이인지 뼈저리게 느껴져 가슴이 너무 무겁다



내 첫 퀸 앨범은 <classic queen>이라는 컴필레이션이다. 이게 미국에서만 발매됐단 사실을 얼마전에 알았는데, 과연 미국에서 사온 거였다. 퀸은 히트곡이 너무 많아 이런 식의 언급은 의미 없지만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명한 곡들은 좀 덜 실려 있는 앨범이라, 내가 처음 제대로 들은 앨범으로부터 퀸의 인상은 a kind of magic, radio gaga, under pressure, stone cold crazy 등으로 각인됐다. i'm going slightly mad, who wants to live forever, 그리고 the show must go on...퀸의 후기곡들을 먼저 들어서 나중에 들은 좀 더 밝은 곡들이 실제보다 더 밝게 느껴졌었다



그 후  정규 앨범을 몇 장 더 사고 특별히 컬렉션을 만들진 않았는데, 그렇게 하지 않아도 퀸의 음악은 들을 일이 너무 많았던 것이다. 막 좋아한다고 말하지 않아도 언제나 설레고 벅차게 만들고 곱씹고 가슴 아프고 눈물 흘리게 만들었다. 영화를 보면서 그 기억들이 새삼스레 폭발했다. i want to break free와 bicycle race를 흥얼거리던 스물 두셋 때가 떠오르고, 보헤미안 랩소디를 끄적거리던 고3 때가 떠오르고, another one bites the dust를 구르던 서른 몇 살 때가 떠오른다




아마 보헤미안 랩소디의 레코딩 장면 때문에 다시 영화를 볼 것 같다. <made in heaven>을 비롯해 후기 앨범도 몇 장 사고 싶다. 프레디가 조금만 평범하게 그래서 좀 더 오래 우리 곁에 머물렀다면 어땠을까. 그랬다면 이 영화가 만들어지지 않았을 테고 나는 이십 몇년 전 그 신문기사를 읽을 일이 없었을 테고 모든 것이 달라졌겠지. 그의 인생이 불꽃 같았기에 지금 우리의 가슴은 여전히 저리고, 그 짧은 순간들이 보석 같은 것이겠지


그런 위로 같지 않은 위로로 우리는 우리의 신앙이 떠난 시간을 윤색하려 애쓴다. 그 가없는 애씀이 지나가고 나면 그들을 만나게 될 것을 기대한다





'heart &soul' 카테고리의 다른 글

bohemian rhapsody  (2) 2018.11.06
eight days a week  (0) 2015.05.19
Posted by orangepudding

eight days a week

heart &soul 2015.05.19 18:50

벌써 2주가 더 지나가 버렸다


여기저기서 몇 번이고 밝힌대로 내게 비틀즈는 특별하다. 지금 이와 같은 삶을 살고 있는 이유의 근원이라고 볼 수 있다. 물론 비틀즈가 아니었더라도 음악을 들었을 테고 음악에 빠졌을 테고 그로 인해 삶이 바뀌어겠지만 그 시작이 비틀즈였다는 것조차 특별했다고 기억한다


지난 해에 공연이 예고되고 티케팅을 하면서 영혼이 바닥까지 털렸더랬다. 중딩 시절부터 콘서트를 다녔고 온갖 내한 공연과 온갖 티케팅의 전설의 현장에 있었었지만 2014 폴 매카트니 티케팅은 빌어먹을 현대카드의 서버 폭발로 뼈에 각인되는 아픈 기억을 남겼다. 그날 4시간 동안 화장실도 못 가고 새로고침을 클릭하면서 여러가지 한계를 맛봤다. 결국 폰으로 성공하고 ㅋㅋ 밤에 몸살이 났다. 새벽까지 씩씩대다 열에 들떠 잠들었었지


그런 공연이 취소되었으니 허탈감은 이루말할 수 없었다. 취소가 확정된 날도 새벽까지 술을 마셨다. 취하지도 않아 계속 들이붓다 쓰린 속 부여잡고 밤을 헤맸다. 잔인하기 이를데 없었던 2014년의 봄이었지


2015 공연이 예고되고 숨돌리기 전에 티케팅 공지가 뜨고 지난해의 교훈으로 서버가 보전되어 정말 무리없이 좋은 자리에 표를 구할 수 있었다. 가구 조립에 짐 옮긴다 뭐다 해서 심신이 골로 처박힌 이른 5월, 나는 그를 만나러 새로운 길을 떠났다



공연 열흘쯤 전부터 소용없다는 건 알지만 계속 날씨 체크를 했다. 다행히 비는 공연 당일은 넘기고 그 다음날 새벽쯤부터 온다고 했다. 물론 이건 사실이 아니었다. "비 맞으면서 공연 보기"라는 글이라도 작성해야 할 것 같다



궂은 하늘과 달리 잠실 주경기장 주변의 공기는 온화하다 못해 훈기가 느껴졌다. 분명히 찌푸린 대기와 흰빛 도는 하늘이었는데도 사람들이 만들어내는 공기가 그와 같았다. 나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현대카드 예매 뜨기 전에 보험용으로 해 놓은 티켓 두 장을 중학생 아들과 함께 공연을 보러 왔다는 아저씨에게 할인된 가격으로 팔았다



공연장에 가기 전에 요기를 했다. 돈까스 집에 가서 돈까스를 시켜 놓고 맥주 안주로 먹었다. 공연 전의 적당한 취기는 언제나 좋다. 그래서 여름 페스티벌이 좋은데 우리나라는 여름 더위가 과해서 (혹은 여름비가 과하거나) 뭔가 훌륭한 밸런스는 아닌 것 같다. 락페 가서 술을 맘껏 마셔본 기억이 없음


아. 생각해 보니 그건 내가 거의 늘 운전을 담당해서였는지도



아무튼 둘이서 병맥주 세 병이니까 기껏해야 각자 오백씩 먹고 들어간 건데 공연장 입장할때쯤부터 숙취가 오기 시작했다 ㅋㅋ 속이 괴랄한 것이 뭔가 쌀국수나 뼈해장국을 먹고 싶은 기분이랄까? 게다가 봄밤의 야외 공연, 궁극의 아티스트와 음악에 취하기 위해 우리는 백화점 와인 파는 데 가서 하프보다 더 작은 휴대용 와인을 공연장에 반입하는 양아치 짓을 했단 말이지


그것도 세 병이나 ㅋㅋ 일단 각자 일병씩 마시고 모자랄 것에 대비한 나머지 한 병. 맥주는 아무래도 화장실이 불편하니까 무리고 고육지책으로 나온 게 스파클링 와인이었다. 하지만 공연을 기다리며 숙취가 오면서 도저히 술을 꺼낼 기분이 들지 않았다. 그리고 뭔가 보통 밴드 공연과 달리 젊은 매니아들뿐 아니라 정말 정말 보통 분들처럼 보이는 어르신과 아이들도 많이 있어서 이것이 바로 공연장서 술쳐마시는 어른애새끼의 모습...이란 걸 내보이기엔 덜 취해 있었다



그리고 한 시간여의 기다림. 그는 드디어 "eight days a week"와 함께 등장했다



바로 그 순간, 바로 그 순간 말이다. ooh i need your love babe으로 시작하는 바로 그 순간

그의 목소리와 그의 기억, 그리고 나의 기억, 우리의 기억


73세의 그는 처음 그 노래를 발표하고 불렀던 22살짜리처럼 성큼 다가왔다. 내가 처음 그를 인지했을 때 그는 이미 오십줄이었지만 그런건 상관없다. 비틀즈 초기의 러브송 특유의 발랄한 애절함, 정말 러브송이라는 말에 꼭 들어맞는 영원한 설렘. 공연 1분 전까지도 제대로 실감하지 못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 첫 곡을 들어 넘기는 게 너무도 벅찼다. 내가 소화할 수 없는 거대한 영감과 애정이었다. 그 마주침을 도대체 무어라고 표현해야 좋을지



다리가 풀리고 눈물이 왈칵 나왔다. 세상에서 가장 비현실적인 일이 내 눈앞에서 벌어지고 있었다. 하나하나 눈에 모두 담아야 하는데, 자꾸 몸에서 힘이 빠져나갔다. 너무도 좋아하는 이 노래를 따라 불러야 하는데, 그와 같은 공간에 존재한다는 사실을 인정할 수 있기까지 시간을 한참 소비해야 했다



그리고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비만 안 오면 좋으련만....같은 생각을 할 틈이 없었다. 어찌보면 완벽하게 연출된 분위기였다. 장마처럼 장대비는 아니고 내내 부슬부슬 내리는 봄비, 봄밤, 봄바람, 그리고 봄과 밤과 비와 바람 속에 함께 있는 폴 매카트니


"and i love her"면 공연이 반을 돌기 직전쯤이었을 거다. 숙취에 노곤해진 몸 그런 거 없고 술을 마시고 싶어졌다. 이 밤, 이 비, 이 노래를 들으면서 말이다. 물병처럼 뵈는 병을 각자 하나씩 들고 빨대를 꽂아 와인을 쪽쪽 빨면서 무대를 눈에 담았다. 이어지는 "blackbird" ㅠㅡㅠ 정말 눈물 쏙 빠지는 분위기였다. 보통 빨대로 술 마시면 엄청 잘 취하는데 맥주도 아닌 와인을 빨아먹는데도 취하진 않았다. 남은 한 병은 지금 냉장고에 있는데...암튼



아주 오랜만에 행복했다. 3시간이 채 안 되는 시간이었지만, 그래도 그러했다. 3시간 동안 비를 맞으면서 최고의 집중력이 필요한 공연을 소화한 몸은 이미 삐그덕대기 시작했고 택시 잡을 힘까지 남김없이 쏟아부었다. 12시 넘어 일본라면 한 그릇씩 먹고 카카오택시 타고 귀가



집에 와서도 아주 오랫 동안, 집에 1시 20분쯤 도착했는데 한 3시 반까지 그대로 누워 있기만 했다. 뒷풀이도 불가능할 정도로 심신을 불태웠는데도, 씻고 새 옷으로 갈아입어야 하는데도 그냥 가만히 있고 싶었다. 피곤한 것도 있겠지만 그것보다는 잠을 못 자겠는 느낌이 더 컸다. 시간은 공평하게 흐르겠지만 나는 그냥 이 밤을 영원히 그대로 가지고 싶었다



그렇게 거대한 사람과 만났는데, 아마 다시 만나도 반드시 이만큼 행복할 거라는 확신이 들었다. 그건 정말 특별한 느낌이다. 폴 매카트니도 인간이다. 그도 나이 들고 언젠가 세상을 달리할 것이다. 그런데 나는 그렇게 생각할 수가 없다. 영원히 영원히 내 곁에 머물러 줄 것 같다. 내가 필요할 때 언제나 적절한 곡을 틀어줄 것 같다



eight days a week i love you

eight days a week is not enough to show i care







'heart &soul' 카테고리의 다른 글

bohemian rhapsody  (2) 2018.11.06
eight days a week  (0) 2015.05.19
Posted by orangepudding